오늘:0|어제:0|전체:343,924|회원:119 (0)|게시물:4,511 (0)|댓글:24,990 (0)|첨부:14,473 (0)
2008.03.19 09:12

[출췍] 3.19 상공의 날

조회 수 9327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예병일의 경제노트 퍼온글]

일본에는 예로부터 많은 도(道)가 있다. 무도, 유도, 검도, 차도, 화도 등이다. 이 도에 이르기 위한 단계가 있는데, 일반적으로 '수(守), 파(破), 리(離)'로 불리는 것이 그것이다.

'수'는 가르침을 지키고 한결같이 기본을 몸에 익히는 단계로 서도에서는 해서(楷書)에 해당하는 것이다. 수의 단계에서는 확실히 정석대로, 개인의 의사를 반영하지 않고 떠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즉, 이 단계는 기법 중심이다. 배운 대로 따라 하는 것이다...

다음의 '파'의 단계는 지금까지의 가르침을 기초로 해서 자신의 개성을 발휘하는 단계다. 서도에서는 행서(行書)에 해당한다... 자사의 개성을 살리기 위해서는 자사 개성의 장점을 더욱 높일 수 있는 사고방식, 그 철학과 구조를 만드는 것이 기본이다...

장점을 더욱 살리기 위한 방책으로 장기적으로 보는 사고방식이 필요하다. 그 사고방식이 철학으로까지 승화하면 구조를 만드는 방책이 저절로 생겨난다. 이 단계를 '리'라고 한다. 이는 자유 활달하지만 동시에 규범을 넘지 않는 단계로 서도에서는 초서(草書)에 해당한다.

콘도 테츠오 등의 '도요타식 화이트칼라 혁신' 중에서 (비즈페이퍼, 269p)

 

저의 본가 거실에는 액자가 몇 개 걸려 있습니다. 할아버님의 글씨와 6대조 할아버님의 과거시험 답안 글씨 등입니다.
볼 때마다 후손인 우리 세대에 와서 '서도'(書道)가 사라져가고 있는 것에 안타까움을 느낍니다. 저만해도 초등학생 때 붓글씨를 조금 써본 것이 전부이니까요. 현대를 사는 우리는 좋은 것도 많아졌지만 잃어버린 것도 많지요.

우리 선조들은 글을 쓰면서 '도'(道)에 이르렀습니다. 단계를 밟아 몸과 마음으로 정진하면서 도에 이른 것이지요.

저자는 도에 이르기 위한 단계로 '수(守), 파(破), 리(離)'를 이야기합니다. '지킬 수', '깨뜨릴 파', 그리고 '떠날 리'입니다.
우선 처음에는 '정석'을 배우고 배운 그대로 떠라 해야 합니다. '기본'을 몸에 익히는 단계가 필요한 게지요. '수(守)'의 단계입니다.

기본을 몸에 익혔다면 이제는 그 '정석'을 깨뜨리고 자신의 개성을 만들어내야 합니다. '파(破)'의 단계입니다. '수'의 단계에 언제고 머물러 있어도 안되고, '기본'을 익히기도 전에 자기 멋대로 개성만 발휘해보려 해도 안됩니다.

'떠남'을 의미하는 '리(離)'의 단계는 도달하기도, 설명하기도 쉽지 않습니다. '도'에 이르는 길이니까요.

서도에 '수(守), 파(破), 리(離)'를 적용해보면 각각 해서(楷書), 행서(行書), 초서(草書)에 해당된다고 저자는 말합니다.
해서(楷書)는 일점일획(一點一畵)을 정확히 독립시켜 쓰는 서체이지요. 정서(正書)나 진서(眞書)라고도 합니다.
행서(行書)는 약간 흘려 쓴 서체로, 해서와 초서의 중간 형태에 해당됩니다.
초서(草書)는 자획을 생략하여 흘림글씨로 쓴 서체입니다. '간략화'의 특성으로 인해 실용적인 가치보다는 예술적인 의미를 갖는 서체입니다.

어디 서도뿐이겠습니까. 개인의 자기경영에도, 기업경영에도, 마케팅에도, 그 어떤 분야에서도 이 '수(守), 파(破), 리(離)'의 3단계는 중요합니다. 정석을 배우며 기본을 지키고, 그 후에 그 정석에만 머물러 있지 않고 그것을 깨뜨려 극복하며, 결국 도에 이르는 것...

도(道)에 이르는 3단계 수(守), 파(破), 리(離)'. 우리 경제노트 가족들도 모두 자신의 분야에서 지키고 깨뜨리고 떠나며, '도'에 이를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

스키나 스노우보드나 사진에도 이 수, 파, 리가 맞는 이야기 같습니다.

그러나, 가끔은 너무 수에만 머물러 있어서 고생하는 사람들도 많은 것 같습니다. ㅎㅎ


  • profile
    백만영 2008.03.19 10:00
    지름신 만큼은 리 =_=;;
  • profile
    김태근 2008.03.19 10:16
    형님 글이 너무 길어요...ㅡㅡ;;ㅋ
  • ?
    박세현 2008.03.19 16:13
    그러나...
    '수' 가 부족한 '파'는 어딘가 부실해 보이죠...
    '파'없이 주구장창 '수' 만 하는것은 발전적이지 못 합니다.
    '수'와 '파'는 동전 양면과 같은 느낌입니다.
    발전이 없다고 느낄때, 매너리즘에 빠졌을때...'파'를 생각하고...
    '파'가 더 이상 진전이 없을때, '수'를 돌아봐야 하지 않을까요...

    옛날 제가 어릴적에 티비에서 봤던 어떤 영화의 주제가가
    성군님이 말씀하신 '수'와 '파'를 직접적으로 언급하고 있습니다.

    첫 소절을 읊어 보자면....

    수파~~ 수파~ 수파~ 수파~~~
    우렁찬 엔진 소리~~~
    독수리~~~ 5형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수
2293 [질문] 580ex 멀티 발광 7 백만영 2008.05.30 631025
2292 저는 주말에 트랙 사이클 경기 촬영 갈듯해요.. 3 file 최상혁 2009.09.24 83139
2291 exFocus Logo 입니다. exfocus 2005.03.16 43109
2290 제주도 음식점 정보 62 장영규 2012.01.13 38364
2289 좋은 사진들.. 19 구본석 2005.08.03 33357
2288 사노라면... 14 file 서 상준 2008.05.08 30311
2287 [팝니다] 익스텐더 2x & 시그마 18-200 14 file 최성군 2008.04.14 29900
2286 [점심시간 - 잡담] ^.^ 21 서 상준 2008.06.11 29822
2285 풍경사진 몇장 ^^ 5 72 file 서종모 2011.06.01 28061
2284 제일 비싼 사진들.... 1 장영규 2013.08.22 27973
2283 크리스마스가 지나고 연말이 다가오네요~ 2 김용오 2011.12.27 27094
2282 작년 계획은 올해쯤 알바좀해서 이런애들 하나 들이려고 했던건데요... 4 file 최상혁 2009.01.06 26639
2281 산악 자전거 게임 함 해 보세요... ㅋㅋㅋ 14 서 상준 2008.04.23 26300
2280 7월 입니다. 3 최성군 2013.07.02 26092
2279 캐논 익스텐더 2X II 팝니다 20 최성군 2007.11.27 25998
2278 신종 사기 수법 20 임지훈 2008.05.23 25375
2277 [출석] ^.^ 18 서 상준 2008.05.19 25339
2276 메인 화면 구성에 대한 의견을 주세요. 3 exfocus 2005.04.08 24160
2275 [출석부] ^.^ 21 file 서 상준 2008.05.13 23431
2274 음... 17 file 서 상준 2008.06.10 2333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115 Next
/ 115